“금리 인상 이후 신흥국 금융불안·시장 변동성 증가…리스크 관리 강화해야”
  • 윤석헌 금융감독원장.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과도한 가계부채와 불합리한 대출금리 산정체계 및 급증하고 있는 개인사업자·신용·전세 대출 등을 금융시장 위험요인이라고 지적했다.

윤석헌 금감원장은 15일 오전 주식과 채권, 외환 등 금융시장 전문가들과의 조찬 간담회에 참석해 북미 정상회담과 전국동시 지방선거, 미국 기준금리 인상 등 최근 국내외 금융시장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굵직한 이벤트들에 대한 잠재 리스크 요인에 대해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간담회에서 윤 원장은 최근 금융 시장 상황에 대해 "시장 변동성이 증가하면서 신흥국 금융불안, 세계 경제 성장세 둔화 가능성, 국내 경기 부진 우려 등의 불안 요인이 있다"고 말했다.

그는 “가계부채와 불합리한 대출금리 산정체계, 상대적으로 증가세가 높은 개인사업자·신용·전세 대출 외에도 금융회사 외화 유동성 및 외화자금시장, 파생결합증권(DLS) 등 금리·환율 민감 금융상품 등이 금융시장 위험요인”이라며 “리스크 관리를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 원장은 “금융이 가계·기업 등 타 부문에 위험을 전가하고 있다는 지적이 있는데, 금리 상승 등으로 부담이 커질 수 있는 가계나 중소기업 등도 결국 우리 금융을 떠받치고 있는 축이라는 인식이 필요하다”며 “금융회사 스스로 수준 높은 리스크 관리 능력을 발휘해 더욱 많은 위험을 적극적으로 부담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그는 특히 "금감원은 우리 금융 부문이 위험에 대비해 건전성을 유지하고, 우리 경제의 혈맥이 될 수 있도록 금융감독 본연의 업무를 충실히 수행할 것"이라며 "현장의 목소리에 더욱 귀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기자소개 임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6/15 11:44:41 수정시간 : 2018/06/15 11:44:41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