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임직원 참여…민속놀이 등 체험활동도 진행
  • ING생명이 전 임직원이 참여하는 사회공헌 캠페인 ‘2018 오렌지희망하우스’를 진행한다. 사진=ING생명 제공
[데일리한국 최성수 기자] ING생명은 전 임직원이 참여하는 사회공헌 캠페인 ‘2018 오렌지희망하우스’를 진행한다고 14일 밝혔다.

오렌지희망하우스는 ING생명의 대표 사회공헌활동으로 노후화된 아동시설을 개선해 소외계층 어린이의 건강하고 안전한 삶을 지원하는 캠페인이다.

올해 캠페인은 ING생명이 설립한 오렌지희망재단과 함께하는 첫 번째 사회공헌활동으로 전체 임직원이 참여해 매달 2회에 걸쳐 체계적이고 지속적인 봉사활동을 전개할 예정이다.

올해 오렌지희망하우스는 물리적 환경 개선뿐만 아니라 아동이 겪을 수 있는 다양한 정서적·심리적 문제 해결에도 초점을 맞췄다. 단순 시설 개·보수 봉사 외에도 아동을 위한 여러 체험활동을 추가해 아이들이 꿈을 향해 주체적으로 나아갈 수 있도록 지원한다.

원예사·바리스타 등 장래 직업을 체험할 수 있는 활동부터 민속놀이, 생일파티, 도서 선물 등에 이르기까지 아이들의 건강한 성장을 위한 프로그램들이 마련됐다. 또한 모든 활동에는 ING생명 임직원이 동참해 아이들을 위한 든든한 멘토 역할을 수행할 예정이다.

15일에는 임직원들이 서울 소재 혜심원에서 대청소, 화단가꾸기, 페인트칠하기 등의 봉사활동을 펼칠 계획이다.

이성태 PR&커뮤니케이션실 전무는 “2016년 첫 시행 이후 오렌지희망하우스에 현재까지 ING생명 임직원 600여 명이 4100시간 이상 함께 동참해왔다”며 “우리 미래 사회를 책임질 아동과 청소년에 따뜻한 마음을 전하고 실질적인 도움을 줄 수 있도록 앞으로 재단과 회사가 함께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최성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6/14 11:34:59 수정시간 : 2018/06/14 11:45:27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