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IMF 홈페이지 캡처
[데일리한국 류은혜 기자] 크리스틴 라가르드 국제통화기금(IMF) 총재는 우리 정부가 외환시장에 개입한 내용을 공개하기로 한 데 대해 환영한다는 의사를 밝혔다.

라가르드 총재는 17일(현지시간) IMF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발표한 성명에서 이같이 밝히며 "유연한 환율 체계에 전념하겠다는 강력한 메시지를 보냈다"고 평가했다.

그는 또한 "이번에 발표되는 통화 정책 목표와 함께 인플레이션에 대한 기대를 고정하는 등 한국의 물가안정목표제를 개선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이날 경제관계장관회의에서 외환 정책의 투명성을 높이기 위해 내년 3월부터 반기별로 외환시장 거래 내역을 공개하기로 했다. 이후 1년 뒤에 분기별 내역을 밝히기로 했다.

기자소개 류은혜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5/18 02:58:22 수정시간 : 2018/05/18 02:58:22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