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이대기 한국금융연구원 은행보험연구실장이 17일 오후 '2018 블록체인, 미래산업 지도를 바꾼다' 콘퍼런스에서 ‘블록체인의 활용과 금융의 미래’라는 주제로 발표를 하고 있다. 사진=김봉진 기자 view@hankooki.com
[데일리한국 최성수 기자] "금융 산업에서 차지하는 블록체인의 역할은 커질 것이며 블록체인이 금융 산업에 있어서 많은 부분을 지배하게 될 것이다."

이대기 한국금융연구원 은행·보험연구실장은 17일 서울 중구 을지로 롯데호텔 사파이어볼룸에서 한국미디어네트워크와 데일리한국이 주최한 '2018 블록체인 미래산업 지도를 바꾼다' 콘퍼런스에서 ‘블록체인의 활용과 금융의 미래’라는 주제 발표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이대기 연구실장은 "블록체인의 미래에 대해 논하기 전에 금융산업에서 블록체인이 필요한 지에 대한 물음이 먼저 필요하다고 본다"며 "이러한 질문에 대한 대답은 필요하다는 것"이라며 "미래의 금융산업에 블록체인이 금융산업의 많은 부분을 지배하게 될 것"이라며 "그러나 지배와 관련된 시기는 두고 봐야한다"고 전망했다.

이 실장은 특히 블록체인이 활성화되면 금융 산업에서의 제3의 중개업자, 즉 금융기관의 역할이 축소될 것으로 봤다.

이 실장은 "블록체인이 활성화되면 카드사와 은행 등이 없어질 것이라는 전망을 하는 사람도 있다"며 "카드사, 은행 등의 역할도 블록체인으로 인해 바뀌게 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 실장은 "블록체인이 △비용효율성 △투명성 △신뢰성 △확장성 등 크게 4가지 장점이 있다"며 "사회적으로 봤을 때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하면 금융 포용성이 개선되고 신용·보험 등에 대한 접근성이 향상될 수 있으며 효율성 또한 높아질 것"이라고 분석했다.

다만, 그는 블록체인의 발전단계를 도입기→발전기→확산기→정착기 등 4가지 단계로 구분한다면 아직 발전기 단계에 있다고 봤다.

이 실장은 "금융거래의 익명성과 모니터링의 필요성, 오류 수정 및 부정거래 방지, 지배구조의 다중성과 조율 등 블록체인이 직면하고 있는 기술적 문제는 해결해야 될 것"이라고 말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5/17 17:22:16 수정시간 : 2018/05/18 11:05:12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