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함영주 KEB하나은행장(오른쪽)과 차상균 서울대학교 빅데이터연구원장이 디지털혁신 MOU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KEB하나은행 제공
[데일리한국 조진수 기자] KEB하나은행은 서울대학교 빅데이터연구원과 디지털 혁신을 위한 포괄적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에 따라 서울대 교수진이 은행 임원 등을 대상으로 빅데이터, 딥러닝, 인공지능, 블록체인 등 4차 산업혁명과 관련된 기술이나 활용 사례에 대한 연수를 진행한다.

또 이를 통해 신기술에 의한 변화에 대응하고 기술을 활용해 사업의 경쟁력을 높이고 성장동력을 찾을 수 있는 역량을 배양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서울대학교가 2014년 개설한 빅데이터연구원은 인문·사회·자연·공대 등 다양한 분야의 교수진이 모여 4차 산업혁명 시대의 다양한 이슈를 해결하며 혁신을 선도할 인재를 양성하고 있다.

함영주 KEB하나은행장은 “이번 연수를 통해 조직의 생존과 직결된 디지털혁신에 필요한 역량을 함양하며, 휴매니티(Humanity) 기반 인간중심 디지털뱅크의 구현을 선도해 주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3/15 11:45:12 수정시간 : 2018/03/15 11:45:12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