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연합뉴스TV 제공
성인 절반 이상이 신용카드사와 유통사, 플랫폼회사 등이 제공하는 간편결제 서비스를 이용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월 10만∼30만원 정도를 결제하는 이용자가 가장 많고 연령별로는 30대 이용률이 가장 높았다.

또 인터넷 전문은행을 이용하는 경우가 5명 중 1명꼴이었고 500만∼1천만원 정도 대출한 비중이 가장 컸다.

15일 한국금융투자자보호재단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서울과 6대 광역시 및 경기지역 신도시 등에 거주하는 25∼64세 성인 2천53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간편결제 서비스를 이용하고 있다는 응답이 51.7%에 달했다.

간편결제 서비스에 대해 '들어본 적이 있고 내용에 대해 알고 있다'는 응답은 26.0%, '들어본 적만 있다'는 15.6%였다. 아예 '모른다'는 응답은 6.7%에 그쳤다.

연령별 이용 비율은 30대가 61.5%로 가장 높고 20대 60.7%, 40대 53.3%, 50대 44.0%, 60대 33.5% 등이었다.

간편결제 서비스는 최근 소비자들의 주 결제수단으로 부각되며 급성장을 보이고 있다. 현재 이용하고 있지 않은 사람 중에도 32.7%는 향후 이용 의향이 있다고 답했다.

지난해 금융권에서 이른바 '메기 효과'를 일으킨 인터넷 전문은행은 5명 중 1명 이상이 이용 중인 것으로 조사됐다.

인터넷 전문은행을 현재 이용하고 있다는 응답이 21.4%였다. '잘 알고 있다'는 응답 35.6%, '이름만 들어봤다'는 응답 32.2%까지 포함하면 인지도는 89.2%에 달했다.

인터넷 전문은행을 '모른다'는 응답은 10.8%였다. 모른다는 응답은 2016년 27.3%에 비하면 크게 줄었다.

연령대별 이용률은 30대가 31.9%로 가장 높고 20대 29.8%, 40대 20.4%, 50대 14.2%, 60대 7.8% 등이었다.

인터넷 전문은행 예금액은 100만∼300만원이 20.4%로 가장 많고 500만∼1천만원은 19.0%, 1천만∼3천만원 17.2%, 300만∼500만원 8.4% 등의 순이었다.

예금액 평균은 1천243만원이다. 50대가 1천962만원으로 가장 많고 60대가 620만원으로 가장 적다.

대출액은 500만∼1천만원 비중이 19.5%로 가장 크고 1천만∼3천만원 17.1%, 100만∼300만원 15.4%, 300만∼500만원과 3천만∼5천만원이 각각 8.9%였다. 100만원 미만 소액 대출자 비중은 8.1%였다.

대출액 평균은 1천815만원이고 역시 50대가 2천553만원으로 가장 많았다. 20대 1천293만원, 30대 2천8만원, 40대 1천564만원, 60대 567만원 등이다.

인터넷 전문은행을 이용하는 목적(복수응답)에 대한 질문에는 체크카드 이용 목적이 53.0%, '예금상품에 투자하기 위해서'가 50.6%, '마이너스 통장 이용 목적으로' 13.5%, '대출상품을 이용하기 위해'가 12.5% 등이었다.

이용하지 않는 이유는 보안상의 문제가 걱정된다는 응답이 33.8%로 가장 많고 신뢰가 가지 않아서 21.0%, 영업점이 없어 불편할 것 같아서 15.9% 등이었다.

한편 로봇이 알고리즘을 이용해 개인 고객의 투자성향 등을 분석, 자문서비스를 제공하는 '로보어드바이저' 금융 상품에 투자하고 있다는 응답은 2.3%로 매우 적었다.

이용하진 않지만 잘 알고 있다는 응답은 18.2%, 이름만 들어봤다는 응답은 30.9%였고 전혀 모른다는 응답이 48.6%에 달했다. 그나마 모른다는 응답은 2016년(63.8%)보다는 많이 줄어든 것이다.

(서울=연합뉴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3/15 10:20:39 수정시간 : 2018/03/15 10:20:39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