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수천 아시아나항공사장 "미래를 향해 더 크게 도약할 수 있는 경쟁력 있는 항공사로 거듭나겠다"
  • 아시아나항공 창립 30주년을 기념해, 아시아나항공 신입 캐빈승무원들이 서울 강서구에 위치한 아시아나항공 본사에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아시아나항공 제공
[데일리한국 이창훈 기자] 아시아나항공이 14일 창립 30주년 기념행사를 개최했다.

서울 강서구에 위치한 아시아나타운 ‘오즈홀’에서 열린 이날 기념식에는 김수천 아시아나항공 사장을 비롯한 임직원 248명이 참석했다.

올해 기념식은 아시아나항공의 지난 30년 역사를 돌아보고, 새로운 30년을 준비하기 위한 슬로건을 공유하는 순서로 진행됐다.

아시아나항공은 창립 30주년을 기념해 실시된 유공자 포상식에서 회사를 위해 헌신한 7개팀(단체상) 및 128명(개인상)의 직원에게 표창장을 수여하고, 장기근속자 1284명에 대해 포상했다.

김수천 사장은 “아시아나항공의 창립은 27년간 이어지던 국내 항공 시장의 독점 체제를 무너뜨려 참신하고 차별화된 서비스로 시장에 경쟁의 새 바람을 불러일으켰다는 점에 의의가 있다”며 “2016년부터 진행해오고 있는 경영 정상화 과정을 통해 회사가 턴어라운드의 기반을 마련하는데 성공한 만큼, 미래를 향해 더 크게 도약할 수 있는 경쟁력 있는 항공사로 만들어 나가자”고 말했다.

한편, 아시아나항공은 창립 30주년을 맞아 각종 이벤트를 실시한다. 아시아나항공은 이달 6일부터 ‘마이크로 사이트’를 오픈해 창립 30주년 기념 이벤트를 진행하고 있으며, 인천국제공항에서는 설 연휴기간인 15일~16일 양일간 ‘포춘쿠키’와 ‘즉석 기념사진 서비스’를 제공하는 특별 이벤트를 실시한다.

이 외에도 아시아나항공은 창립 30주년 기념일인 17일에는, 총 333명의 고객을 대상으로 ‘즉석복권 이벤트’를 진행해 동남아 왕복 항공권(일반석), 모형 항공기, 고급 여권 지갑 등을 경품으로 증정할 예정이다.

기자소개 이창훈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2/14 11:35:38 수정시간 : 2018/02/14 11:35:38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