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데일리한국 조진수 기자] KEB하나은행은 2018년 무술년(戊戌年) 설 연휴를 맞아 특별금리 혜택과 경품을 제공하는 ‘설맞이 이벤트’를 진행한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설 맞이 이벤트는 오는 19일까지 스마트폰 정기적금을 가입하면 특별금리를 제공한다. KEB하나은행 본인 명의의 입출금이 자유로운 통장에서 자동이체를 필수 등록해 5만원 이상 20만원 이하의 금액을 가입하면 최대 연 3.0%(세전)의 금리를 제공한다.

가입기간은 1년제와 2년제 중 선택할 수 있으며 금리는 동일하다. 정기적금 가입자가 하나멤버스의 회원이면 추첨을 통해 총 100명에게 5000하나머니를 제공한다.

또 정기적금 가입자가 KEB하나은행과 첫 거래 손님이면서 하나멤버스의 회원이면 추첨을 통해 1000명에게 스타벅스 커피 쿠폰 (1인 1매)을 제공한다.

KEB하나은행 디지털 마케팅부 관계자는 “이번 설 연휴 기간 동안 스마트폰을 이용해 특별금리를 제공하는 정기적금도 가입하고 경품도 받으시면서 유익하고 풍성한 명절을 보내시라고 이번 이벤트를 기획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손님들에게 즐거움도 드리고 재테크에도 도움이 드리는 다양한 금융상품과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제공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KEB하나은행은 14일과 15일 양일간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대관령 환승 주차장’과 ‘양재 만남의 광장 하행선’에서 이동 점포인 ‘움직이는 KEB하나은행’을 통해 귀성객들에게 신권교환 행사 및 입출금 업무가 가능한 자동화기기를 운영할 예정이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2/14 10:34:50 수정시간 : 2018/02/14 10:34:50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