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비행기 청소노동자들, 사측과 임금협약 잠정 합의
[데일리한국 이창훈 기자] 대한항공 비행기 청소노동자들이 사측과 임금협약에 대해 잠정 합의하고 오는 16일부터 정상 업무에 돌입한다.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한국공항비정규직지부는 11일 한국공항 하청 업체인 이케이맨파워와 2018년 임금협약에 대해 잠정 합의했다고 12일 밝혔다.

합의서에는 노사가 올해 최저임금 인상분 16.4%를 전액 기본급 인상에 반영하고, 남녀 간 임금 격차를 일부 해소하는 내용이 담겼다.

대한항공 비행기 기내 청소와 세탁 등을 담당하는 노동자들은 임금 인상 등을 요구하면서 지난달 30일부터 총파업에 돌입한 바 있다.

한국공항은 한진그룹 계열회사로, 객실 청소나 화물창고 업무 등을 하도급을 줘 관리하는 업체다.

기자소개 이창훈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1/12 16:43:12 수정시간 : 2018/01/12 16:58:26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