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맥도날드 제공
[데일리한국 동효정 기자] 맥도날드가 호주산 소고기 패티 물량 부족으로 쿼터파운더와 1955 시리즈 등 제품 판매를 일시 중단한다. 패티 납품업체 변경 1개월 만이다.

5일 맥도날드에 따르면 서울 및 경기지역 일부 매장에 소고기 패티가 들어가는 제품을 판매하지 않는다

판매가 중단된 제품은 쿼터파운더치즈, 더블쿼터파운더치즈, 1955버거, 더블 1955버거 등 4종이다. 매장 수급 현황에 따라 소고기 패티가 들어가는 빅맥, 메가맥, 베이컨 토마토 디럭스 등의 일부 제품 판매도 중단됐다.

맥도날드 관계자는 “쿼터파운더치즈와 1955버거를 제외한 제품의 판매 중단은 개별 매장 상황에 따른 것”이라며 “지난해 말 패티 수입국인 호주 현지에서 소고기 수요가 급증하면서 필요한 패티 물량을 다 조달하지 못했고 현재 호주의 날씨가 한여름인 것도 영향을 미쳤다”고 설명했다.

맥도날드는 최근 용혈성요독증후군 수사를 받으며 장출혈성 대장균(0-157균) 키트 검사 결과를 조작해 0-157균에 오염된 패티 납품한 기존 거래처 맥키코리아와 계약을 끊고 호주의 업체로부터 직접 패티를 공급받고 있다.

맥도날드 관계자는 “호주 현지에서 소고기 수요가 급증하면서 일시적으로 물량이 부족했다"면서 "하지만 1월 중순에는 원자재 조달이 원활해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1/05 14:15:23 수정시간 : 2018/01/05 14:15:23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