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데일리한국 고은결 기자] 유한양행은 글로벌 제약사인 길리어드사이언스 아일랜드(Gilead Sciences Ireland UC)와 654억원 규모의 에이즈 치료제 원료의약품(HIV API) 공급계약을 맺었다고 8일 공시했다.

이번 계약금액은 유한양행의 지난해 연결기준 매출액의 4.95%에 달하는 수준이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12/08 19:13:00 수정시간 : 2017/12/08 19:13:00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