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양선 기자]

선종 다변화를 위한 일본의 처절한 몸부림

2016년 5월 2일 ’일본의 구조조정은 처참한 실패사례이다’ 보고서를 통해 일본 조선업의 실력의 한계를 강조한 바 있다.
전통적인 해운 강국인 일본은 일본 조선업에 초대형 컨테이너선과 VL급 대형 유조선을 발주하면서 주력선박인 벌크선에서 벗어나 선종 다변화를 시도하고 있다.
이러한 흐름으로 일본 조선업의 수주잔고는 최근 몇 년간 벌크선 외 다른 선종의 비중이 늘어나는 모습을 보여왔다.
그 동안 한국 조선업과 경쟁을 피해왔던 일본 조선업은 자국 발주 수요를 등에 업고 한국 조선업의 영역에 발을 들여 놓기 시작한 것이다.
하지만 일본 조선업은 선종 다변화를 하는 과정에서 스스로 자멸하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기본설계 능력의 한계를 보이고 있는 일본 조선업

일본의 주요 상장 조선소는 미쓰이조선과 나무라조선이다.
이 두 조선소를 비롯한 일본의 주요 조선소들(이마바리, 오쉬마, 쯔네이시, JMU 등)은 Supramax급 벌크선이 주력 선박이며 지난 20년간 중형 벌크선만 건조해왔다.
주력선박인 벌크선을 건조하던 시절의 영업이익률은 나무라조선의 경우 2013년 20% 수준을 보였다.
하지만 탱커 건조가 시작되면서 나무라조선은 영업이익이 적자로 전환되었다.
미쓰이조선 역시 최근 영업이익은 적자를 보이고 있다.
기본설계능력이 없는 일본 조선업은 탱커 건조에 매우 큰 어려움을 겪고 있으며 이에 따른 건조지연으로 영업실적이 급격히 악화된 것이다.
일본 조선업은 자신들의 주력분야를 벗어나면서 좌표를 잃고 급류에서 표류하고 있는 것이다.

현대중공업은 탱커 건조 늘리면서 현금흐름 개선

한국 조선업은 해양에서 벗어나 주력분야인 선박 건조량을 늘리면서 영업실적과 현금흐름은 개선되고 있다.
현대중공업은 대형 탱커, 대형 LPG선 중심의 수주 및 건조를 늘리면서 최근 들어 영업현금흐름은 크게 개선되었다.
조선업의 핵심 능력은 정상 인도능력이며 이를 바탕으로 한국 조선업은 차별적인 성장추세를 보여주고 있다

(박무현 연구원)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12/08 17:23:20 수정시간 : 2017/12/08 17:23:20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