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8일 전북은행 본점 3층 대강당에서 임직원 5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창립 48주년 기념식’이 열리고 있다. 사진=전북은행 제공
[데일리한국 조진수 기자] 전북은행은 8일 본점 3층 대강당에서 임직원 5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창립 48주년 기념식을 개최했다.

전북은행은 지난 1969년 창립 이래 지역 중소기업과 소상공인 및 가계에 대한 금융지원을 적극 확대해 오면서 지역경제 발전의 견인차 역할을 충실히 수행해 왔으며, 은행 이익의 지역사회 환원은 물론 소외된 취약계층에 대한 각종 봉사활동을 꾸준히 전개해 왔다.

임용택 은행장은 창립 기념사를 통해 위기를 기회로 만들겠다는 의지로 앞으로 100년을 넘어서는 강한은행이 되기 위해 구체적이고 특화할 수 있는 계획 및 실행력 등을 강조했다.

이를 위해 소매금융을 기본 축으로 하는 차별화된 영업기반을 확보하고 새로운 수익원 확보와 고객 욕구에 부합하는 전략상품의 지속적 발굴, 불확실한 영업환경에 대비한 신용리스크 관리와 모두가 함께 즐거운 직장, 강한 은행을 만들어 가자고 당부했다.

임 은행장은 “지난 48년 동안 오늘의 전북은행이 있기까지 한결같은 관심과 사랑으로 오랜 시간을 함께하며 아낌없이 성원해 준 고객과 주주, 그리고 지역사회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질적 성장으로 내실을 강화하고, 경쟁력 확보를 위한 수익원의 다각화, 지역사회와 동반자적 상생경영 등을 펼쳐 더 나은 전북은행을 만들어 가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12/08 17:18:42 수정시간 : 2017/12/08 17:18:42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