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문은상 신라젠 대표이사 사장(왼쪽)과 이영훈 포스코컴텍 대표이사 사장. 사진=각 사 제공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최근 코스닥 시장이 연일 강세를 보이고 있는 가운데 증권사에서 돈을 빌려 코스닥 주식을 산 투자자들이 큰 재미를 보고 있다.

이에 반해 코스피에선 같은 방법의 투자가 별다른 효과를 보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연초 이후 이덜 13일까지 코스닥 신용융자거래가 증가한 상위 20개 종목의 평균 주가 수익률은 29.87%로 집계됐다. 같은 기간 코스닥 지수의 상승률 17.30%보다 10%포인트 이상 높은 수치다.

'빚내서 투자'로 가장 주가가 많이 오른 종목은 신라젠이었다.

올해 초(1월 2일) 5만1716주였던 신라젠의 신용융자거래 잔고는 이달 13일엔 170만1615주로 30배 이상으로 늘었다. 같은 기간 신라젠 주가는 1만2950원에서 8만600원으로 522.39% 급등했다.

연초 증권사에서 돈을 빌려 신라젠의 주식 100주를 129만5000원에 샀다고 가정했을 경우 700만원 가까운 수익을 올리게 되는 셈이다.

신용융자 잔고가 1776.32% 폭등한 포스코컴텍도 주가 상승률이 160.83%에 달했고, 넵튠(80.92%)과 대성엘텍(56.36%), 와이아이케이(53.33%), 네패스신소재(37.05%), 디에스티로봇(22.38%) 등도 주가가 크게 상승했다.

이와는 반대로 코스피 시장에서는 연초 대비 신용융자거래 증가율 상위 20개 종목의 평균 수익률이 11.93%로, 코스피 전체 지수 상승률 24.88% 대비 오히려 낮았다.

코스피 시장에서 '빚 투자'가 가장 많이 증가한 서울식품(3832.50%)은 주가가 155원에서 311원으로 100.65% 증가했지만, 성지건설(-62.16%)과 오리온홀딩스(-52.80%), 티웨이홀딩스(-47.31%), 동양생명(-31.59%) 등의 종목은 오히려 주가가 떨어졌다.

증권사에서 돈을 빌려 주식을 매수하는 신용융자거래는 주로 강세장에서 추가상승을 기대하는 투자자가 많을 때 증가하곤 한다.

실제로 금융투자협회 조사 결과 지난 13일 기준 코스피와 코스닥의 신용융자거래액 잔고는 9조2936억원을 기록해 사상 최대치를 경신했다.

이중 코스피 잔고가 4조5740억원이고, 코스닥 잔고는 4조7196억원이다. 이는 올해 초와 코스피 2조9442억원, 코스닥 3조8641억원에서 각 55.3%와 22.1%씩 증가한 수치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11/15 11:23:10 수정시간 : 2017/11/15 15:01:13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