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HDC신라면세점
[데일리한국 동효정 기자] HDC신라면세점은 올해 3분기 영업이익 24억1700만원을 기록해 3분기 연속 흑자를 달성했다고 15일 밝혔다. 같은 기간 매출은 1862억원으로 집게됐다. 3분기 누계로는 매출 4777억원, 영업이익 36억1700만원을 달성했다.

특히 큰 폭의 이익 개선을 이뤄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대비 흑자 전환과 직전분기인 2분기 대비 25배 가량 급증했으며,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3분기 누계 108.9%, 3분기 76.4%의 성장을 이뤘다.

HDC신라의 3분기 실적은 중국 관광객 절벽이 이어지는 가운데에서도 꾸준히 이룬 성과라 더욱 값진 것으로 평가된다. 신규 사업사 중 가장 먼저 시장에 안착한 이래 위기 속에서도 기복 없는 안정적 사업 역량을 구축한 것으로 분석된다. 올해 이 같은 지속적 흑자 경영은 신규면세점 중 HDC신라가 유일하며, 면세 업계 전체를 통틀어도 신라면세점과 함께 단 두 곳뿐이다.

HDC신라는 향후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 모두에서 질적 향상을 꾀해 운영 역량을 고도화하면서 견실경영 구조를 더욱 공고히 한다는 계획이다.

면세점이 들어선 아이파크몰의 전면 증축과 용산 주변부 개발에 따른 새로운 관광 컨텐츠 연계를 진행할 예정이다. HDC신라는 도심과 지방, 공항에 이어 평창까지 이어지는 교통망 활용 등 곧 도래 할 관광산업의 회복 국면을 본격적으로 준비해 나갈 방침이다.

HDC신라면세점은 “현대산업개발의 쇼핑몰 개발 운영 역량과 호텔신라의 세계적인 면세사업 역량 등 합작사의 시너지가 발휘돼 3분기 연속 흑자의 성과를 거둘 수 있었다”며 “본격적인 관광 산업 회복에 맞춰 더욱 견실한 경영 체계가 유지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11/15 10:37:27 수정시간 : 2017/11/15 10:37:27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