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데일리한국 동효정 기자] 한국맥도날드는 안전성 논란에 휩싸인 불고기버거에 이상이 없어 15일부터 판매를 재개한다.

14일 맥도날드는 "관할 지방자치단체를 비롯한 보건 당국이 당사 전주 지역 매장을 방문, 불고기 버거 완제품 및 20여종에 이르는 원재료를 모두 수거해 식품안전 및 품질에 대해 가능한 모든 검사를 철저히 실시한 결과 해당 매장의 식품안전 상태가 모두 관련 기준을 준수하고 있는 것으로 판명됐다"고 밝혔다.

맥도날드 측은 "이번 관계당국의 조사 결과는, 사안의 중대성을 감안해 최고의 전문가들이 모든 가능성을 열어놓고, 가장 객관적이고 엄격한 실험을 거쳐 나온 결론"이라며 "앞으로도 식품안전 및 관리 과정 등을 철저하게 살펴 식품안전에 소홀함이 없도록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맥도날도는 "이번 전주 지역 매장 조사결과에 대한 신뢰를 바탕으로 불고기 버거 제품의 판매를 9월 15일부터 재개하게 됐다"고 밝혔다.

맥도날드는 지난달 25일 전주 매장에서 불고기버거를 먹은 초등학생 7명과 교사 1명이 집단 장염 증세를 보이자 지난 2일 전국 매장의 불고기버거 판매를 중단한 바 있다. 이후 안전성 논란으로 조주연 한국 맥도날드 대표이사가 직접 사과문까지 발표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9/14 11:02:29 수정시간 : 2017/09/14 11:02:29
AD
AD

오늘의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