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데일리한국 동효정 기자] 국민 10명 중 9명은 열흘간 이어지는 이번 추석 황금연휴에 여행을 갈 계획인 것으로 조사됐다. 올해 추석연휴는 토요일인 9월 30일부터 한글날인 10월 9일까지다.

모바일 호텔·레스토랑 예약 앱 데일리호텔은 앱에서 총 623명을 대상으로 설문한 결과 90%가 이번 추석 황금연휴에 여행할 예정이라고 대답했다고 11일 밝혔다.

응답자 연령대는 20∼30대가 79%를 차지했다. ‘여행 계획’이 있다는 응답자의 89%는 국내 여행을, 나머지는 해외여행을 하겠다고 각각 답변했다.

전국 광역별 여행 선호지로는 서울이 19.5%로 가장 많았고, 강원 17.1%, 제주 15.9%, 부산 15.1% 등 순이다. 여행 기간은 2박3일(46%)이 가장 많았고, 1박2일(22.2%), 3박4일(19.7%)이 뒤를 이었다.

1일 숙박 예상 비용으로는 50%가 20만원이라고 답했다. 10만원 미만 34.2%, 30만원 이상 6%였다.

실제 열흘간 이어지는 황금연휴(9월30일∼10월9일)를 맞아 여행사에는 예약문의가 쇄도하고 있다.

인터파크투어에 따르면 황금연휴 기간에 출발하는 해외여행 상품 예약이 지난해 추석연휴(9월14~18일) 대비 두 배가량 늘었다.

최근 3개월(6~8월) 동안 예약한 비중이 70% 이상을 차지해 전년 같은 기간의 예약 비중(49%)보다 무려 21%포인트 상승했다. 이번 황금연휴가 지난해 추석연휴보다 5일 가량 더 길어졌기 때문이다.

소셜커머스 티몬에서도 추석 황금연휴에 여행을 예약한 소비자가 급증했다. 티몬이 올 추석 연휴 기간(10월3~5일) 국내외 호텔 예약 추이를 살펴본 결과 국내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117% 증가했다. 해외의 경우 353% 매출액이 늘어났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9/11 10:49:23 수정시간 : 2017/09/11 10:49:23
AD
AD

오늘의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