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투자자들이 주식형 펀드 투자 상담을 받고 있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국내 주식형 펀드에서 9일째 자금이 순유출됐다.

18일 금융투자협회 조사 결과 지난 14일 상장지수펀드(ETF)를 제외한 국내 주식형 펀드에서 666억원이 새로 설정됐으나 941억원이 해지되면서 275억원이 빠져나간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코스피가 연일 사상 최고치를 갈아치우면서 차익 시현을 위한 환매가 이어진 것으로 분석된다.

같은 날 해외 주식형 펀드에서는 105억원이 빠져나갔다. 수시입출금식 상품인 머니마켓펀드(MMF)에는 1조1164억원이 들어왔다.

이에 따라 MMF 설정액은 124조6451억원으로, 순자산은 126조4099억원으로 증가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7/18 19:04:59 수정시간 : 2017/07/18 19:04:59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