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18일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타깃데이트펀드(TDF) 출시 업무협약(MOU) 체결식에서 데이비드 쳐막 뱅가드 아시안 헤드(사진 왼쪽부터)와 윤종규 KB금융지주 회장, 조재민 KB자산운용 대표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KB자산운용 제공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KB자산운용이 국내 연금펀드 시장 공략을 위해 글로벌 1위 타깃데이트펀드(TDF) 운용사인 뱅가드와 손을 잡았다.

KB자산운용은 18일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호텔에서 뱅가드와 TDF 출시를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협약식에는 윤종규 KB금융지주 회장과 조재민 KB자산운용 대표, 데이비드 쳐막 뱅가드 아시안 헤드가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윤종규 KB금융그룹 회장은 "4600조원 규모를 운용하는 글로벌 최고 운용사와 협업으로 연금자산의 수익 기회를 늘리게 됐다"며 "KB금융그룹과 뱅가드와 지속적인 협업을 통해 국민 노후를 책임지는 다양한 상품들을 출시하겠다"고 말했다.

KB자산운용 관계자는 “낮은 보수의 뱅가드 상장지수펀드(ETF)와 인덱스펀드를 활용한 글로벌 분산투자 기회를 투자자에게 제공하게 됐다”며 “TDF는 펀드가 투자자의 은퇴 시점에 따라 자동으로 자산 배분을 해주는 상품으로, 미국에선 많은 근로자가 TDF를 통해 노후 준비를 하고 있으며 국내에서도 대형운용사 중심으로 상품 출시가 잇따르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당사는 조만간 은퇴 시점에 맞게 7개 펀드로 구성된 TDF를 선보일 계획”이라며 “이 상품은 글로벌 주식과 채권 간 자산 배분을 통해 기대 수익률과 위험도를 조절하면서 수익을 추구하도록 설계됐다”고 말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7/18 18:58:41 수정시간 : 2017/07/18 18:58:41
AD
AD

오늘의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