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데일리한국 동효정 기자] 시중에 판매되는 체중계의 품질이 제품별로 천차만별인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소비자원은 체중계 10종을 대상으로 체중·체지방률 정확도, 내구성, 안정성 등을 시험·평가했다고 17일 밝혔다.

기준값이 되는 표준 무게(20㎏, 60㎏, 100㎏)를 체중계에 올려놓고 측정했더니 바로(W62Max), 브이펄스(Fit-Coach Scale), 아이리버(SB-L330B), 유란다(CS20I), 인앤아웃(W62-WH), 피쿡(S1 Pro) 등 6개 제품의 오차가 한국산업표준(KS) 기준 이내로 나타나 정확도가 '우수'로 평가됐다.

에스모도(MS-103-1), 윈마이(M1302), 하이웰(HB-F203B), 한경희생활과학(HBS-260B) 등 나머지 4개 제품은 3개의 표준 무게 중 1∼2개의 표준 무게에서 오차가 KS 기준 이내로 나타나 '양호'한 것으로 나타났다.

내구성의 경우 제품이 측정할 수 있는 최대 하중으로 2000번을 반복해 측정하는 방식으로 평가했는데, 모든 제품이 파손이나 변형되지는 않았다. 그러나 에스모도 제품의 경우 내구성 측정 후 60㎏ 이상의 무게에서 오차가 KS 기준의 허용 범위를 벗어났다.

온도 변화로 오차가 크게 나는 제품도 있었다. 윈마이 제품의 경우는 저온(10℃)에서 60㎏ 이상의 무게를 측정할 경우 KS 허용범위를 벗어났다.

조사대상 10개 제품의 체지방률 정확도를 살펴봤더니 8개 제품은 실제 체지방률과의 차이가 4∼6%로, 나머지 2개 제품(바로, 인앤아웃)은 체지방률 차이가 9%였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7/17 18:40:40 수정시간 : 2017/07/17 18:54:56
AD
AD

오늘의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