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자신의 차를 모는 운전기사에 상습 폭언을 일삼은 것으로 드러난 이장한 종근당 회장이 14일 서울 충정로 본사 대강당에서 공식 사과문을 발표하고 고개를 숙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고은결 기자] 보건복지부는 최근 이장한 종근당 회장의 상습 폭언 논란을 계기로 혁신형 제약기업 인증 시 기업의 사회적 책임 및 윤리성 기준을 강화하는 방안을 추진하기로 했다고 17일 밝혔다.

2012년 혁신형 제약기업 인증제도 시행 이후, 인증 기업들은 약가 우대를 비롯해 연구개발(R&D) 우선 지원, 세제 혜택 등을 받아왔다. 복지부는 사회적 윤리의식이 낮은 기업을 혁신형 제약기업으로 인증해 이같은 혜택을 제공하는 것은 비합리적이라는 지적을 수용해 관련 인증 기준 강화 방안을 검토하기로 했다.

혁신형 제약기업의 인증 기준은 인적·물적 자원의 우수성, 신약 연구개발 활동의 우수성, 기술적·경제적 성과의 우수성과 국민보건 향상에 대한 기여도, 기업의 사회적 책임 및 윤리성, 외부감사의 대상 여부 등이다.

복지부는 세부 지표와 기준을 추가해 관련 법령을 개정하고 빠르면 내년부터 혁신형 제약기업 신규 인증 및 재인증 시 적용할 계획이다. 기존에 혁신형 제약기업으로 인증 받은 기업은 3년마다 재인증을 받아야 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7/17 17:07:51 수정시간 : 2017/07/17 17:07:51
AD
AD

오늘의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