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중국이 사드 이슈가 터진 후 국내 증시에서 지속적으로 돈을 빼고 있다.

19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중국은 올해 들어 지난달까지 국내 주식 4680억원어치를 팔아치웠다.

중국은 올해 1월을 제외하고 지난해 8월부터 올해 5월 까지 9개월간 한국 주식을 계속 순매도했다. 그나마 올해 1월에도 순매수 규모는 380억원에 그쳤다.

중국은 2014년까지는 매년 1조∼2조원 가량의 순매수세를 보였지만 2015년 돌연 1360억원의 순매도로 돌아섰다.

지난해 순매도 규모는 1조6040억원으로 더욱 증가했고, 올해도 지난달까지 4680억원의 매도 우위를 보이고 있다.

중국이 2015년부터 국내 증시에서 자금을 빼 온 이유로는 사드 이슈의 영향이 크다는 분석이 나온다.

중국은 2015년 11월까지 4530억원의 순매수를 보이다 갑자기 12월에 5891억원을 순매도 하면서 연간 1360억원의 매도 우위로 돌아섰다.

사드 갈등은 2015년 12월부터 점차 부각되다가 지난해 7월 국방부가 경북 성주를 사드 배치 후보지로 발표하면서 정점으로 치달았다.

그 이후 중국은 한국 단체 관광 전면 금지 등 보복 조처를 했고 그 여파는 지금까지 지속하고 있다. 당분간 중국의 자금유출은 지속할 전망이다.

반면, 미국은 한국 주식을 사들이는데 매진했다. 미국은 글로벌 금융위기 극복을 위해 2008년 12월 기준금리를 연 0∼0.25%로 낮추며 제로(0) 금리 정책을 추진한 이후 한국 주식을 60조원 이상 사들였다.

미국은 2009년 7조3980억원의 순매수를 시작으로 지난해까지 8년간 매년 매수 우위를 보여왔다. 올해도 지난달까지 9690억원을 사들이는 중이다. 2009년부터 누적 순매수액은 61조6900억원에 달한다.

이에 따라 2008년 말 64조5080억원이던 미국의 한국 주식 보유액은 지난달 말 241조730억원으로 3.7배 증가했다.

또한, 지난달 말 현재 미국의 국내 주식 보유액은 전체 외국인 보유액(581조1730억원)의 절반에 가까운 41.5%를 차지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6/19 18:47:06 수정시간 : 2017/06/19 18:47:06
AD
AD

오늘의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