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코스피가 사상 최고치를 연이어 경신하며 한국의 상장 주식 시가총액이 전세계 증권거래소 중 14위를 차지했다.

19일 한국거래소 조사 결과 지난 5월말 기준 코스피와 코스닥의 시가총액은 총 1조5488억 달러로 집계됐다. 지난해 말의 1조2821억 달러보다 20.8% 증가했다.

상장 주식 시총 규모는 한국거래소가 세계 14위로 지난해 말보다 1계단 상승했다. 전 세계 시총에서 한국거래소가 차지하는 비율은 2.2%로 나타났다.

세계거래소연맹(WFE)에 속한 81개 거래소의 전체 시가총액은 같은 기간 70조1000억 달러에서 71조9000억 달러로 2.5% 늘어나 국내 증시 증가율에 한참 못 미쳤다.

이에 따라 한국거래소는 상장 기업의 시총 증가율이 전 세계 증권거래소 중 인도의 내셔널증권거래소(25.6%), 뭄바이증권거래소(25.0%)에 이어 3번째를 차지했다.

이어 독일 증권거래소 17.3%, 유로넥스트 16.2%, 스위스증권거래소 16.0%, 나스닥 노르딕 거래소 15.5%, 홍콩증권거래소 14.7% 순으로 증가율이 높았다.

지역별로는 인도와 한국 증시가 속한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시총 증가율이 7.0%였다. 미국 나스닥이 강세를 보인 영향으로 미주 지역도 6.3% 불어났다.

반면, 유럽(아프리카·중동 포함) 지역은 시총이 11.4% 감소했다.

지역별 시총 비중은 미주 지역이 45.9%로 2007년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아시아·태평양(34.3%) 지역이 그 뒤를 이었다. 유럽은 19.8%로 2007년 이후 처음으로 비중이 20% 아래로 떨어졌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6/19 18:21:43 수정시간 : 2017/06/19 18:21:43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