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데일리한국 조진수 기자] 주택금융공사는 국가직무능력표준(NCS) 기반의 능력 중심 열린 채용을 통해 신입직원 53명을 모집한다고 19일 밝혔다.

모집분야는 대졸수준 46명, 고졸부문 3명(2018년 2월 상업계열 특성화고 졸업예정자), 시간선택제(주 20시간 근무) 4명이며 채용인원의 35% 이상을 비수도권 인재로 뽑을 계획이다.

특히 사회형평적 채용을 위해 대졸수준 부문중 보훈대상자에 대해 특별전형을 실시하며 장애인·기초생활수급자 등은 우대한다.

지원서 접수는 공사 채용 홈페이지에서 내달 8일까지 진행되며 서류·필기·면접 전형을 거쳐 8월말부터 공사에서 근무하게 될 예정이다.

선발되면 약 4개월간의 인턴기간 동안 기본소양, 직무수행능력 등을 평가받게 되며 부적격자를 제외 후 정규직으로 전환할 계획이다.

공사 관계자는 “학교·학점·영어성적 등과 같은 스펙 대신, NCS 기반의 직무능력 중심 채용으로 주택금융공사에 가장 적합한 인재를 선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5/19 21:09:26 수정시간 : 2017/05/19 21:09:26
AD
AD

오늘의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