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지라시로 불리는 매수 추천 문자 메세지 예시. 사진=한국거래소 제공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한국거래소가 19일 정보지(일명 지라시)로 불리는 SMS가 대량 유포된데 따라 투자자들의 주의를 요하는 ‘투자유의안내’를 발동했다.

거래소 관계자는 “최근 휴대폰 문자메시지로 특정종목 대상 미확인 정보를 집중 발송 사례가 발생해 주가 급등락으로 인한 투자자의 피해 우려된다”고 말했다.

우선, “메가톤급 호재”나 “세력 매집완료”, “예상 수익 및 목표가 공표” 등의 지라시는 회원 가입을 유도하거나 선취매한 주식을 매도하기 위한 것일 가능성이 매우 높다는 것이 거래소측의 설명이다.

일례로 운영자가 선취매한 주식을 투자가치가 높은 것으로 매수 추천한 다음 고가 매도하고, 증거를 숨기기 위해 게시글을 삭제하거나 별도의 비공개 사이트로 유인하여 추천하는 방식의 조작이 이뤄지는 것이다.

이에 거래소 측은 SMS와 동호회, 까페 등을 통한 매매유인 행위 집중 모니터링 실시할 계획이다.

우선, 거래소는 발송자나 게시자가 제시한 수익률 및 성공담은 확인되지 않거나 왜곡된 사례가 많아 이상 거래 여부에 대해 상시 모니터링 하고 있다.

거래소 관계자는 “최근 투자자의 데이트레이딩 매매성향으로 종목 추천 후 주가하락 패턴 빈번해지고 있다”며 “연계계좌의 불공정거래가 포착될 경우 신속히 관계당국에 통보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그는 “추천정보의 진실성이 의심될 경우 거래소에 신고해 주실 것을 당부 드린다”며 “주가조작 행위는 반드시 적발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5/19 19:04:19 수정시간 : 2017/05/19 19:04:19
AD
AD

오늘의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