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데일리한국 조진수 기자] IBK기업은행은 21일 실적발표를 통해 1분기 당기순익이 4035억원(개별 기준)이라고 밝혔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437억원(12.1%) 증가한 수치다.

IBK캐피탈·IBK투자증권을 포함한 연결 기준으로 보면 1분기 당기순익은 4377억원이며 전년 동기 대비 15.9%, 전 분기 대비 103.5% 증가했다.

IBK기업은행은 실적 상승의 원인으로 중소기업대출을 포함한 이자수익자산 증가와 이마트 주식 매각차익을 꼽는다.

건전성 측면에서 살펴보면 기업은행 순이자마진(NIM)은 전년 동기에 비해 1bp 상승한 1.92%로 양호한 수치를 나타냈다. 기업은행측은 △중소기업 지원을 위한 꾸준한 대출자산 증가 △저원가성 예금 확대 △고금리 조달구조 개선 등이 유효했다고 설명한다.

중기대출 잔액은 지난해보다 2조9000억원 증가해 137조3000억원을 달성했다. 중소기업대출 시장 점유율은 22.7%로 1등 중소기업 파트너의 면모를 다시금 확인했다.

연체율은 전년 동기에 비해 0.11%p 감소한 0.56%(기업 0.64%, 가계 0.17%), 고정이하여신비율은 전년 동기 대비 0.05%p 상승한 1.48%를 기록했다.

기업은행 관계자는 “미국 보호무역주의 확대나 중국 사드보복은 물론 시장금리 상승 등 어려운 경영환경이 예상된다”면서도 “수익기반 확대와 위기대응 강화로 안정적인 성장을 유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4/21 16:06:56 수정시간 : 2017/04/21 16:06: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