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대선일이 오는 5월 9일로 확정되면서 일부 대선 테마주들의 주가가 요동치고 있다.

하지만 테마주로 분류되는 기업 상당수가 영업적자를 내거나 실적이 악화된 기업인 것으로 드러나 투자자들의 주의가 요구된다.

20일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최근 주가가 급등락해 언론에 언급된 대선 테마주 82개 곳의 실적 추이를 분석한 결과 지난해 손익계산서 확인이 가능한 80개 기업 중 23곳이 영업손실을 낸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해 영업이익이 2015년도보다 감소한 기업도 25곳이었다. 전체 조사 대상 82개 기업 중 적자를 내거나 영업이익이 감소한 곳이 59%에 달했다. 테마주 중에서 양호한 실적을 올린 기업이 절반에도 못 미친 셈이다.

그러나 실적과 관계없이 대선테마주들의 주가는 상승 곡선을 그리고 있다.

자유한국당 대선주자인 홍준표 경남지사와 바른정당 대선주자인 유승민 의원 대선테마주로 분류돼 온 세우글로벌은 지난해 영업이익이 2015년과 비교해서 50.5% 감소하고 당기순이익은 31.4% 줄었다.

이에 반해 세우글로벌 주가는 지난해 12월1일 1535원을 기록한 후 지난 17일 3710원으로 장을 마감해 141.7% 상승했다. 다만 세우글로벌은 이달 15일 4000원대까지 오른 이후 16일 '홍준표·유승민과 관련 없다'는 해명성 공시 이후 하락세로 돌아섰다.

자동차시트 제조업체인 이원컴포텍은 본사가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안희정 충남지사의 고향인 충남 논산에 위치해 있다는 이유로 '안희정 테마주'로 분류되며 지난해 12월 2460원에서 이달 17일엔 2950원으로 19.9% 상승했다.

안 지사의 상승률이 고공 행진하던 지난달 중순에는 4500원대까지 치솟기도 했다.

그러나 정작 이 기업의 실적은 2년 연속 적자를 내는 등 주가와는 정반대의 모양새를 보였다. 지난해 영업손실액은 45억원으로 적자 폭이 커졌고 당기순손익도 39억원의 손실을 내 적자로 전환했다.

대권 주자들이 연이어 4대강 사업의 재검토와 복원 공약을 내놓으면서 최근 급등한 4대강 관련주 중에선 특수건설의 실적과 주가가 반비례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이 기업은 지난해 영업이익 6억원을 올려 전년 대비 89.1% 감소했고 당기순손실은 49억원으로 적자가 늘었다. 그러나 주가는 지난해 12월1일 이후 41.38% 뛰었다.

다만 실적이 좋아진 테마주들도 있었다. 국민의당 대선주자인 안철수 전 대표의 관련주로 분류되는 다믈멀티미디어와 케이씨피드, 이재명 성남시장 테마주로 손꼽히는 푸른기술 등은 지난해 흑자전환에 성공했다.

그러나 실적 개선세에도 불구하고 이들 종목의 주가가 지나치게 고평가돼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케이씨피드는 안철수 전 대표와 서울대·부산고 동문인 황창규 KT회장의 처가 기업으로 알려지며 지난 대선 때부터 '안철수 테마주'로 거론됐다. 이 종목은 지난 17일 기준 주가수익비율(PER)이 106배를 넘었다.

PER은 해당 기업의 주가가 주당순이익의 몇 배인지를 나타내는 단위로 기업이 영업활동으로 벌어들인 이익보다 주가가 얼마나 높게 평가됐는지를 알아보는 지표로 활용된다.

최근 '테마주 부인' 공시를 했으나 한때 안희정 충남지사 테마주로 거론됐던 청보산업의 PER이 108.5배,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관련주로 손꼽혔던 우성사료의 PER도 111.4배를 기록했다.

즉, 이들 기업의 현재 주가수준이 주당 순이익의 100배를 넘는다는 뜻이다. 일반적으로 삼성전자 같은 시총 상위주의 PER이 10배 안팎 수준이다.

향후 높은 성장성을 인정받아 미래 평가가치가 높다고 분류되는 기업도 PER이 20∼40배 정도인 점을 고려하면 100배가 넘는 대선테마주의 PER은 상당히 고평가 됐다는 분석이다.

특히 대선테마주들은 영업실적 등 기업의 현재 실제 여건보다 주요 대선 주자와의 인맥이나 정책과 관련한 실체 없는 풍문에 근거해 급등락하고 있어 지수의 왜곡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다.

이에 대해 금융당국 관계자는 “현재 150개 종목을 대선 테마주로 분류해 집중적으로 감시하고 있으며 '정치 테마주' 풍문이 사실이 아닐 경우 해명 공시를 하도록 적극적으로 유도하고 있다”며 “대선테마주에는 소위 '작전 세력'이 끼어들 가능성도 큰 만큼 일반 투자자들의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고 당부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3/20 10:55:11 수정시간 : 2017/03/20 10:55:11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