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이정우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검찰 조사 과정에서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합병은 양사 사장들이 결정한 사안이라고 언급한 것으로 알려졌다.

11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이 부회장은 작년 11월 13일 검찰 특별수사본부에 참고인 신분으로 출석해 양사 합병을 추진한 배경에 대해 “삼성물산과 제일모직의 합병은 기본적으로 양사 사장들이 결정한 사안”이라고 말했다.

이 부회장은 또한 “양사 사장들이 합병의 시너지를 열심히 설명해 합병하기로 했다”며 “당시에 합병을 반대하는 주주가 그렇게 많을 줄 몰랐다”고 진술했다는 것이다.

이 부회장은 이어 “양사 합병은 (총수 일가의) 지배력 강화 목적이 아닌데 자꾸 그런 얘기가 나와 듣기 싫은 측면도 있다”며 “믿기 어렵겠지만 당시 내가 합병을 반대 안 한 이유를 모르겠다”고 털어놨다는 얘기다.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합병이 이 부회장의 삼성그룹 ‘지배력 강화’를 위해서가 아니라, 각 회사 경영진의 자체적인 판단에 의해 결정된 사안이라는 것이다.

이를 두고 향후 양사 합병이 문제가 될 경우 이 부회장이 법적 책임이 없다는 점을 강조한 것이라는 해석도 나온다.

이 부회장은 지난달 6일 국회 국정조사 특별위원회 청문회에 증인으로 출석해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합병은 제 승계와는 관계가 없다”고 언급한 바 있다.

한편 특검팀은 9일 최지성 삼성그룹 미래전략실장(부회장)과 장충기 미래전략실 차장(사장)을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한 데 이어 이르면 12일께 이 부회장을 불러 조사하는 방안을 검토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1/11 14:04:38 수정시간 : 2017/01/11 14:04:38
AD
AD

오늘의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