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데일리한국 김진수 경제부 기자
[데일리한국 김진수 기자] 코오롱생명과학 골관절염유전자치료제 인보사케이주가 지난 3일 최종적으로 품목허가 취소 처분을 받았다.

그동안 코오롱생명과학은 “성분이 바뀌었을 뿐이다. 안전성과 효과는 그대로이기에 품목허가 취소는 피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지만 기대는 무너졌다.

이런 상황에서도 코오롱생명과학의 태도는 다소 황당하게 느껴진다.

코오롱생명과학은 품목허가 취소 후 입장문에서 “성분이 바뀐 줄 몰랐다”, “안전성에는 전혀 문제가 없다”고 변명으로 일관했다.

4일 열린 ‘투약 환자 안전관리 대책 발표 기자간담회’ 자리에서도 이우석 코오롱생명과학 대표는 “성분에 대해 일부 착오가 있었지만 자료나 데이터의 고의적 조작은 없었기에 행정소송을 제기한 것”이라고 밝혔다.

코오롱생명과학은 ‘성분이 바뀐 줄 몰랐다’, ‘고의적 조작이 없었다’는 말이면 책임을 회피하거나 책임에서 좀 더 자유로울 수 있다는 판단이었을지 모르겠다. 그러나 이는 '면죄부'가 아니라 오히려 더 큰 문제라는 것을 간과한 듯하다.

가장 먼저, 의약품을 생산하는 제약사가 자사 생산 및 판매 의약품 성분을 몰랐다거나 착오가 있었다는 것 자체로 경악을 금치 못할 상황이라는 점이다.

코오롱생명과학은 다른 제약사와 마찬가지로 홈페이지에 ‘전세계 환우들의 삶의 질 증진에 기여하겠다’라고 강조하고 있다. 하지만 성분도 제대로 모르는 약으로 어떻게 환우 삶에 도움을 줄 것이라는 것인지 이해가 되지 않는다.

안전성 문제도 “몰랐다”라는 말로는 책임을 면제 받기 어려워 보인다. 비록 인보사를 투여받은 환자 신체에 위해한 점이 없고 고의적 서류 조작이 없었다 하더라도 품목허가 당시 사실과 다른 자료로 허가를 받았다는 점에서는 변명의 여지가 없지 않은가.

인보사는 코오롱생명과학의 유일한 생산 및 판매 의약품이다. 인보사 품목허가 취소는 직원들에게 당장 생명줄이 끊어지는 것처럼 느껴질 수 있고 이에 대표이사를 비롯한 임원들이 무슨 수를 써서라도 사태 확산을 막으려는 점에 대해 이해하지 못하는 것은 아니다.

그러나 ‘인보사 사태’로 인해 이미 다수의 바이오 기업이 직간접적 피해를 입었을 뿐 아니라 투약받아 심적으로 고통받는 환자들을 생각해본다면 코오롱생명과학의 ‘몰랐다’, ‘안전성에 문제 없다’는 변명 일변도 대응은 아쉽기만 하다.

기자소개 김진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7/05 11:57:28 수정시간 : 2019/07/05 13:26:43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