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피니언·기획 > 전문가 칼럼
  • [이석현 국회부의장 칼럼] "문재인호, '반사이익' 정당에서 벗어나 직접 득점해야"
  • 기자이석현 국회부의장(새정치민주연합 의원) 승인시간승인 2015.02.09 18:14
이승만·박정희 묘역 '나홀로 참배' 아쉽지만 "집권 위해 건너야 할 늪"
문재인 체제 성공을 위해서는 계파 해체 공언을 반드시 실천해야
총선·대선 승리 위해 야당의 실력 보여줘야… 경청의 덕목 발휘해야
  • 이석현 국회부의장
[이석현 국회부의장 칼럼] 문재인 새정치민주연합 대표의 이승만·박정희 전 대통령 묘역 참배가 논란이 되고 있다. 오늘 참배는 사실 뜻밖이었지만 집권을 위해 언젠가는 건너야 할 늪이었다는 점은 분명하다. 진흙 구덩이를 건너면서 발에 흙을 묻히지 않을 수는 없다. 집토끼가 아니라 산토끼를 잡기 위한 문 대표의 결단으로 받아들인다.

이승만·박정희 묘역 참배 논란… "집권 위해 건너야 할 늪"

문 대표의 참배를 두고 벌써 대선 행보냐는 핀잔도 있다. 그렇지만 나는 대선 행보가 아니라 총선 행보로 받아들인다. 당대표의 첫 일정으로 파격을 택한 건 내년으로 다가온 총선의 승리를 위해 올인하겠다는 의지가 아닐까. 간단히 깎아내릴일은 아닌 것 같다.

물론 가해자가 먼저 반성과 사과를 하고 피해자를 위로하면 피해자가 용서하는 것이 순리이다. 하지만 김근태 선생이 자신을 고문했던 이근안을 용서하기 위해 교도소로 찾아간 것처럼 피해자가 먼저 손을 내밀 수도 있다. 지지층의 외연을 넓히려면 기존 지지층의 관용과 이해가 필요하다. 그런 점에서 우리 당의 지지자들께서도 너그럽게 받아들이기를 소망한다.

다만 나홀로 참배는 조금 아쉽다. 당 대표란 당과 따로가는 사람이 아니라, 당과 동행하는 사람이어야 한다. 이승만·박정희 묘소 참배는 지금 참배하는 것도 답이고, 뒤로 미루는 것도 답이다. 그러나 당 대표가 나홀로 가는 것은 답이 아니다. 조금 시간을 두고 최고위원들을 설득하여 함께 갔어야 한다는 생각이 든다. 국민통합 노력이든, 중원으로 가는 행군이든 깃발을 홀로 들고 가는 건 당 대표의 모습이 아니다.

성공을 위한 첫 번째 과제는 당내의 화학적 결합

문 대표의 성공을 간절히 기원한다. 그 분의 성공이 우리들의 성공이 될 것이기 때문이다. 성공을 위한 첫 번째 과제는 통합, 그것도 화학적 결합을 이끌어내는 일이다. 이번 전당대회는 친노· 비노 문제에 더해 영남·호남, 노무현·김대중의 대립 구도까지 부각된 부끄러운 대회였다. 계파 갈등은 우리 당의 해묵은 문제 거리이고 ‘친노’의 좌장격인 문 대표에게는 더더욱 극복해야 할 과제이다.

문 대표는 경선 과정에서 계파 해체를 공언했다. 반드시 실천해야 한다. 첫 인사에서 비서실장에 김현미 의원, 대변인에 유은혜 의원을 임명하는 모습에서 계파 정치 척결을 위한 노력이 시작됐다고 평가한다.

하지만 문제는 앞으로다. 문 대표의 앞길에 순탄한 길만 있진 않을 것이다. 위기 때 당 안팎에서 대표를 흔들어댈 때면 측근들은 끈끈한 인맥을 그리워하게 될 것이고, 문 대표도 흔들릴 수 있다. 위기에서 다시 계파 정치로 선회한다면 그 때는 문 대표도 당도 끝장일 수 있다. 위기에서 흔들리지 않으려면 미리 소통을 통한 화합에 올인해야 한다. 계파를 용광로에 녹여 강력한 합금을 만들어내야 한다. 문 대표의 최우선 과제는 비노와의 소통이고, 통합·탕평 인사이다.

두 번째 과제는 총선·대선 승리를 위한 비전 생산

두 번째 과제는 총선·대선 승리를 위한 비전 생산이다. 허구로 판명난 박근혜정부의 ‘증세 없는 복지’ 논란은 강력한 야당과 함께 똑똑한 야당을 주문하고 있다. 성장과 복지의 선순환을 이끌어낼 수 있어야 계층을 뛰어넘는 지지를 얻을 수 있고, 그래야만 집권할 수 있다. 지금 우리 당의 지지도가 상승 추세에 있지만, 우리가 잘했다기 보다는 박근혜정부의 거듭된 헛발질 때문이다. 이제 상대의 실수나 기대하는 '반사이익 정당'에서 벗어나 우리가 직접 득점해야 할 때이다. 국민 대다수에 도움되는 국민 위주 정책, 실사구시 정책으로 국민에게 야당의 비전을, 야당의 실력을 보여주는 당 대표가 되기를 기대한다.

문 대표는 선한 사람이다. 문 대표와 직접 대화해보면 '참 좋은 사람'이라는 생각이 저절로 든다. 자신의 말을 앞세우지 않고 항상 상대의 말에 귀를 기울인다. 경청의 덕목을 체질적으로 가지고 있다. 국민들이 문 대표와 직접 대화하는 일이 늘어나면 늘어날수록 지금보다 훨씬 더 많은 사람들이 문 대표를 좋아하게 될 것이라고 확신한다. 이제 당 대표로서 그가 가지고 있는 경청의 덕목을 제대로 발휘한다면 성공한 당 대표가 될 것으로 확신한다.

■이석현 국회부의장 프로필
1950년 전북 익산 출생 - 서울대 법학과- 고려대 경제학석사- 민추협 기획위원- 환경관리공단 이사장- 국회 보건복지위원장, 국회 연금제도개선특위 위원장- 14·15·17·18·19대 5선 국회의원(현, 경기 안양 동안구갑)-19대 국회 후반기 국회부의장(현)

기자소개 이석현 국회부의장(새정치민주연합 의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5/02/09 18:14:55 수정시간 : 2020/02/07 14:03:06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