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로이터/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강영임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하지 않은 임산부가 코로나19에 감염되면 임산부의 입원 가능성뿐만 아니라 신생아의 사망 가능성도 높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스코틀랜드 연구진은 최근 의학 저널 '네이처 메디신'에서 코로나19 유행 이후 스코틀랜드 임산부 14만4000여 명의 기록을 검토, 이 같은 사실을 확인했다고 발표했다고 연합뉴스가 미국 워싱턴포스트(WP)의 14일(현지시간)보도를 인용해 전했다.

연구진은 특히 코로나19 백신 접종과 감염 여부 검사가 널리 보급된 2020년 12월부터 지난해 10월까지 자료를 집중 분석했다.

그 결과 이 기간 전체 임산부 확진자 가운데 77%는 백신 미접종자로 조사됐다. 입원과 집중 치료가 필요했던 임산부 환자의 90% 이상은 백신 접종을 하지 않았다.

또 이 연구에서 검토된 모든 신생아 사망 사례가 코로나19 확진 당시 백신을 접종하지 않았던 임신부가 출산한 태아들인 것으로 분석됐다.

연구진은 코로나19 감염 후 4주 이내에 출산할 경우 사산이나 출산 후 1달 내 신생아가 숨질 위험이 가장 높았다고 설명했다. 이 경우 일반적인 출산보다 4배 정도 위험했다는 게 연구진의 분석이다.

연구진은 부모와 태아의 건강을 위해 백신 접종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기자소개 강영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2/01/15 16:51:43 수정시간 : 2022/01/15 16:51: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