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좋은 치료제가 출시되면 독감과 같은 바이러스로 취급할 수 있게 될 것"
  • 앨버트 불라 화이자 CEO/제공=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강영임 기자]미국 제약사 화이자의 앨버트 불라 최고경영자(CEO)는 오미크론 변이의 전염력이 코로나19보다 더 강하고, 당분간 코로나19 사태 종식은 어려울 것으로 전망했다.

7일(현지시간) 연합뉴스는 월스트리트저널(WSJ) 보도를 인용해 미국 제약사 화이자의 앨버트 불라 최고경영자(CEO)가 코로나19의 새로운 변이 오미크론이 향후 다른 변이를 일으킬 가능성을 제기했다고 전했다.

불라 CEO는 이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주최한 ‘CEO 카운슬 서밋’ 행사에서 오미크론 변이의 전염력이 이전 바이러스보다 더 강하지만 증상은 덜 심각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그는 “빨리 퍼지는 바이러스가 있다는 게 좋은 뉴스는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경계심을 나타낸 뒤 “빠른 전염은 변이 바이러스가 수십억 명의 몸에 들어갈 수 있고, 또 다른 변이가 더 나올지도 모른다는 점을 의미한다”고 말했다.

이번 발언은 최근 오미크론 변이가 델타 변이 등 이전 바이러스보다 덜 심한 증상을 일으키는 것으로 보인다는 잇단 발표에 대중이 대체로 안도하는 가운데 나왔다.

오미크론 변이가 처음 보고된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경증 환자들이 많다는 초기 연구 결과에 대해 불라 CEO는 아직 단정적인 결론을 내리기는 어렵다고 지적했다. 남아공 인구의 5%만이 60세 이상 고령층이고 상대적으로 가벼운 증상을 겪는 젊은 인구가 많기 때문이다.

불라 CEO는 “오미크론 변이의 임상적 특성이 정확히 어떤지에 대해 연말 전까지 잘 알 수 있을 것”이라며 “오미크론 변이용 백신은 내년 3월까지 개발할 수 있지만, 별도 백신이 필요한지는 아직 확실하지 않다”고 말했다.

이어 “2년 가까이 지속 중인 코로나19 사태가 곧 종식될 것으로 기대하지는 않지만, 더 많은 사람이 백신을 접종하고 더 좋은 치료제가 출시된다면 계절성 독감과 같은 바이러스로 취급할 수 있게 될 전망”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우리는 정상적인 삶을 살 수 있을 것”이라며 “정상적 삶이란 식당에 가고 마스크를 쓸 필요가 없어진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말했다.

또한 불라 CEO는 백신과 마스크 의무화를 지지하면서 저소득 국가의 백신 접종률을 높이기 위해 도움을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기자소개 강영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2/08 09:35:02 수정시간 : 2021/12/08 09:35: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