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강영임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새 변이인 오미크론 확산 우려 속에 이스라엘이 면역력 저하자에 대한 백신 4차 접종을 검토하기로 했다.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5일(현지시간) 이스라엘 보건부 코로나19 자문위원회는 다음 주중 면역력 저하자에 대한 백신 4차 접종 문제를 논의하기로 했다.

이는 장기 이식을 위해 면역 억제 치료를 받은 환자의 경우 백신 3차 접종(부스터샷) 이후에도 면역력이 충분히 보강되지 않는다는 최근 연구 결과를 반영하기 위한 것이다.

라빈 메디컬 센터와 최대 의료관리기구(HMO)가 지난 8월 실시한 조사에 따르면 폐 이식 환자의 경우 1∼2회차 접종 후에는 18%, 부스터샷 접종 후에는 33%만 항체가 형성됐다.

또 심장 이식 환자 중에서는 2회차 접종 후 31%, 부스터샷 후에는 58%가 면역이 형성됐고, 간 이식 환자의 경우 면역 형성률이 2회차 후 47%, 부스터샷 후에는 71%였다.

바일란대학 면역연구소장인 시릴 코헨 교수는 "면역 저하 환자의 경우 이미 6개월 전에 부스터샷을 맞았다. 따라서 그들은 코로나19 고위험군이므로 이들에게 4차 접종을 제공하는 것이 나쁜 생각은 아니다"라는 견해를 밝혔다.

하지만 그는 4차 접종이 면역 저하자의 코로나19 예방에 도움이 될지 장담할 수도 없다는 입장이다.

코헨 교수는 "이 질문에 대한 답은 매우 복잡한 문제다. 다만, 이스라엘이 3차 접종을 시작할 때 이를 회의적으로 보는 시각이 많았지만, 지금은 전 세계가 (부스터샷에) 동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4차 접종 검토에서 가장 중요한 문제는 안전성이라면서 "대부분의 부작용은 심근염 또는 자가면역 질환과 관련이 있다. 면역력 저하자에게 이런 증상이 나타날 가능성이 작아 보인다"고 덧붙였다.

앞서 이스라엘은 지난 7월 전세계에서 최초로 면역력 저하 환자를 대상으로 코로나19 백신 추가접종을 진행한 바 있다.

한편, 이스라엘에서는 이날 오미크론 변이 감염 사례가 4건 추가로 보고되면서 누적 감염 건수는 11건으로 늘었다.

기자소개 강영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2/06 09:23:10 수정시간 : 2021/12/06 09:23: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