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강영임 기자]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10억1000만 달러(약 1조1904억원)어치의 테슬라 주식을 또다시 처분했다.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머스크는 3일 공시를 통해 210만주 규모의 주식매수청구권(스톡옵션) 행사에 따른 세금 납부를 위해 테슬라 주식 93만4091주를 매각했다.

매각 금액은 약 10억1000만 달러다.

이로써 머스크는 지난달 6일 보유주식 10% 매각에 대한 찬반 의견을 묻는 트윗을 올린 이후 지금까지 1010만주의 테슬라 주식을 매각해 약 109억 달러(약 12조8500억원)의 자금을 마련했다.

이 기간 머스크는 1070만주에 대한 스톡옵션을 행사했으며, 아직도 내년 8월까지 주당 6.24달러에 행사가 가능한 스톡옵션 1000만주를 가지고 있다.

머스크는 지난달 트윗에서 "최근 미실현 차익이 세금 회피 수단이 되고 있다는 주장이 많이 나온다. 그래서 (테슬라) 보유 주식 10% 매각을 제안한다"며 6000만 트위터 팔로워를 대상으로 찬반 설문조사에 나섰다.

그는 또 자신은 어디에서도 급여나 보너스를 받지 않아 재산이 주식에 묶여 있다면서 "세금을 낼 유일한 방법은 주식을 파는 것"이라고 말해 매각 목적이 세금 납부임을 밝힌 바 있다.

블룸버그 억만장자 지수에 따르면 머스크의 재산은 2841억 달러(약 335조원)로 세계 최고 부자이다.

머스크는 올해 테슬라 주식이 54%나 급등한 데 힘입어 재산을 무려 1281억 달러(약 151조원)나 늘렸다.

기자소개 강영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2/03 15:19:23 수정시간 : 2021/12/03 15:24: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