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강영임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종 변이인 오미크론이 북미 대륙에도 상륙했다.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캐나다 당국은 28일(현지시간)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 감염자 2명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감염자는 최근 아프리카 나이지리아를 다녀온 여행객이라고 당국은 설명했다.

감염자들은 오타와주에 격리 중이며, 보건 당국은 이들의 접촉자를 추적 중이다.

현재까지 오미크론 확진이 확인된 국가는 남아프리카공화국, 보츠와나, 영국, 독일, 이탈리아, 체코, 오스트리아, 벨기에, 호주, 이스라엘, 홍콩, 네덜란드, 덴마크에 이번 캐나다까지 총 14개국이다.

기자소개 강영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1/29 09:14:31 수정시간 : 2021/11/29 09:14: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