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강영임 기자] 새로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변이 '오미크론'의 출현하자 전세계가 예의주시하고 있다. 주요국들은 서둘러 남아프리카 지역에 대한 통행을 중단하고 나섰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조 바이든 대통령은 26일(현지시간) 오는 29일부터 남아프리카공화국과 인근 국가에서 오는 여행객 입국을 제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미국이 여행을 제한한 국가는 남아공, 보츠와나, 짐바브웨, 나미비아, 레소토, 에스와티니, 모잠비크, 말라위 등 8개국이다. 이들 국가에서 오는 여행객은 자국민·영주권자를 제외하고 입국이 제한된다.

캐나다는 아예 이들 국가의 여행객에 대한 입국을 막는다.

유럽연합(EU)도 27개 회원국이 비슷한 여행 제한조치에 모두 동의했다고 밝혔다.

영국과 러시아 등도 남아공과 인근 국가에서 오는 항공편 차단이나 자국민 외 입국 금지, 격리 등 조치를 잇따라 발표하고 있다.

싱가포르, 인도, 일본, 홍콩, 말레이시아 등 아시아권, 이스라엘, 사우디아라비아, 아랍에미리트(UAE) 등 중동 국가, 브라질 등 남미 국가도 남아공 인근 국가에 대한 국경 통제에 나설 방침이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이날 새로운 코로나 바이러스 변이를 ‘우려 변이’로 분류하고 이름을 그리스 알파벳의 15번째 글자인 '오미크론'(Omicron)으로 명명했다.

변이 바이러스의 전파나 치명률이 심각해지고 현행 치료법이나 백신에 대한 저항력이 커져 초기 조사가 진행 중일 때 우려 변이로 분류된다.

오미크론은 지난 9일 수집된 표본에서 처음 확인됐으며, 남아프리카공화국이 24일 WHO에 보고했다.

기자소개 강영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1/27 16:56:50 수정시간 : 2021/11/27 16:56: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