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콜린스 사전 선정 올해의 단어 'NFT'. 사진=콜린스 홈페이지 캡처
[데일리한국 강영임 기자] 영국 사전 출판사 콜린스가 올해의 단어로 NFT(non-fungible token, 대체불가토큰)을 선정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CNN방송 등은 24일(현지시간) 콜린스가 10개 최종 후보 중 가상자산 거래 열풍을 일으킨 NFT를 올해의 단어로 뽑았다고 보도했다.

NFT는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해 디지털 콘텐츠에 고유한 인식 값을 부여한 토큰을 의미한다. 영상, 그림, 음악 등을 복제 불가능한 콘텐츠로 만들 수 있어 신종 디지털 자산으로 주목받았다.

콜린스는 NFT에 대해 "블록체인에 등록된 유일한 디지털 증명서로 미술품, 수집품과 같은 자산의 소유권을 기록하는데 사용된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NFT 단어 사용량이 올해 들어 11000% 증가했으며 예술, 금융 등 어디에서나 사용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올해의 단어 최종 후보 중에는 크립토(Crypto), 메타버스(Metaverse) 등 디지털 트렌드와 관련된 용어들이 포함됐다. 또한 2차 백신접종을 마친 것을 뜻하는 더블 백스트(Double-vaxxed), 집과 사무실을 오가며 근무하는 하이브리드 워킹(Hybrid working) 등 코로나19 상황을 반영하는 단어들도 후보로 선정됐다.

기자소개 강영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1/25 08:56:20 수정시간 : 2021/11/25 08:56: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