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토요타 홈페이지 캡처
[데일리한국 강영임 기자] 일본 토요타자동차가 미국 내 전기차 배터리 투자를 늘릴 전망이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월스트리트저널(WSJ)은 18일(현지시간) 일본 토요타자동차가 미국에서 전기차 배터리를 생산하기 위한 투자 계획을 밝혔다고 보도했다. 투자 규모는 오는 2030년까지 총 34억달러(약 4조원)다.

구체적인 투자 계획은 알려지지 않았으나 미국 내 배터리 공장 건설에는 12억9000만달러(약 1조5000억원)를 투입하기로 했다. 전기차 배터리는 2025년부터 생산을 시작할 것으로 전해졌다.

토요타는 앞서 전 세계 배터리 공장 건설에 모두 90억달러(약 10조7000억원)을 투자할 계획이라고 발표했다. 34억달러는 이 계획의 일환으로 관측됐다.

토요타의 새 미국 배터리 공장은 하이브리드 모델용 배터리를 제조할 전망이라고 WSJ는 보도했다.

한편, 토요타의 투자 계획과 맞물려 전기차 시장의 경쟁은 더욱 치열해질 전망이다.

우선 세계 4위 자동차 회사인 스텔란티스는 LG에너지솔루션과 함께 전기차 배터리 합작법인을 설립한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미국 자동차 회사 포드도 이날 영국의 공장을 전기차 부품 공장으로 바꾼다고 발표했다.

기자소개 강영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0/19 08:54:28 수정시간 : 2021/10/19 08:54: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