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강영임 기자] 중국이 최근 핵무기 탑재 가능한 극초음속 미사일을 시험 발사했다는 보도를 부인하고 나섰다.

18일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자오리젠(趙立堅)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극초음속 미사일 시험 발사 여부에 관한 질문에 "이번 시험은 정기적인 우주선 시험으로, 우주선 재사용 가능 기술을 검증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는 우주선 사용 비용을 낮추는 데 중요한 의미가 있다"며 "인류가 우주를 평화적으로 이용하는 데 값싸고 편리한 방식을 제공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16일(현지시간)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는 중국이 핵무기를 탑재할 수 있는 극초음속 미사일을 시험 발사해 미국 정보기관을 깜짝 놀라게 했다고 보도했다.

기자소개 강영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0/18 20:21:37 수정시간 : 2021/10/18 20:21: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