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4일 대만 남부 가오슝에서 화재가 발생한 주상복합건물.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강영임 기자] 대만 남부 도시 가오슝시의 한 노후 주상복합 건물에서 불이 나 주민 최소 46명이 숨졌다.

14일 이날 오전 2시 54분(현지시간)께 가오슝시 옌청구의 청충청 빌딩에서 화재가 발생했다고 연합뉴스가 대만 중앙통신사와 자유시보 등을 인용해 전했다.

가오슝 소방 당국은 화재가 나자 소방차 75대와 소방관 159명을 투입, 오전 7시 17분께 화재를 진압했다.

구조 작업이 끝나고 나서 리칭슈 가오슝 소방국장은 오후 브리핑을 열고 모두 46명이 숨지고 41명이 부상한 것으로 파악됐다고 밝혔다.

이날 화재는 1층의 한 폐가게에서 시작돼 순식간에 건물 전체로 번진 것으로 파악됐다.

40년된 청중청 빌딩은 지하 2층, 지상 13층 주상복합 건물로, 지하와 지상 1∼5층은 폐쇄됐으며, 7∼11층에 약 120가구가 거주하고 있었다.

화재 발생 시간이 새벽 시간인데다가 고령의 거주자들도 많아 피해가 커진 것으로 보인다.

기자소개 강영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0/14 19:34:37 수정시간 : 2021/10/14 19:34: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