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로이터, 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강영임 기자] 코로나19 백신 중 얀센 접종자는 부스터샷으로 모더나 백신을 맞는 것이 가장 좋은 효과를 본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뉴욕타임스는 13일(현지시간) 미국 국립보건원(NIH)가 이같은 내용을 담은 논문을 발표했다고 보도했다. 이번 논문은 450여명의 지원자를 상대로 임상시험을 한 결과다.

NIH 연구자들은 백신 접종을 완료한 지원자들에게 부스터샷을 접종한 뒤 항체 수준을 추적했다. 얀센 백신 접종자의 경우 모더나 백신을 맞을 경우 항체 수준은 15일 이내 76배까지 증가했다.

얀센 접종자가 화이자 백신을 부스터샷으로 맞을 경우 항체수준이 35배 높아졌다. 또한 얀센 접종자가 부스터샷으로 얀센을 접종하면 항체수준은 4배 증가하는데 그쳤다.

해당 논문 저자들은 임상시험에 참가한 지원자의 수가 적고 다른 종류의 백신을 부스터샷으로 접종할 경우 생기는 부작용에 대한 조사도 이뤄지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한편, FDA 자문기구인 백신·생물의약품자문위원회(VRBPAC)는 오는 15일 회의를 열고 얀센 백신 부스터샷 권고안을 논의한다.

기자소개 강영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0/14 08:45:00 수정시간 : 2021/10/14 08:4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