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블라드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강영임 기자]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측근들의 코로나19 확진으로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러시아 크렘린궁 공보실은 14일(현지시간) "푸틴 대통령과 에모말리 라흐몬 타지키스탄 대통령 간의 전화통화가 있었다"면서 "푸틴 대통령은 통화에서 측근 가운데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해 일정 기간 자가격리를 해야한다고 전했다"고 밝혔다.

드리트리 페스코프 크렘린궁 대변인은 또한 푸틴 대통령이 코로나19 음성 판정을 받았느냐는 질문에 대해 "당연하다"면서 "대통령의 건강은 아주 좋다"고 말했다.

크렘린궁 공보실은 한편 푸틴 대통령이 이번주 타지키스탄 두샨베에서 열리는 상하이협력기구(SCO) 정상회의와 옛 소련권 군사·안보 협의체 '집단안보 조약기구(CSTO)' 회의 등에 화상으로 참석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푸틴 대통령은 당초 이 회의에 직접 참여할 계획이었다.

한편, 푸틴 대통령은 앞서 지난 3월과 4월 러시아 코로나19 백신 '스푸트니크 V' 1차, 2차 접종을 받았다.

기자소개 강영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9/14 19:46:12 수정시간 : 2021/09/14 19:46: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