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나스닥 상장 첫날 뉴욕 월스트리트역 앞에서 포즈 취한 로빈후드 창업자 블라드 테네브(좌)와 바이주 바트(우). 사진=AFP 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강영임 기자] 지난주 뉴욕증시에 데뷔한 미국 온라인 증권사 로빈후드 주가가 50% 이상 폭등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4일(현지시간) 뉴욕증시에서 로빈후드는 전장보다 50.4% 상승한 70.39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로빈후드는 장중 한때 85달러까지 오르는 등 과도한 가격 변동성을 보인 탓에 이날 여러 차례 거래가 정지된 것으로 전해졌다. 전날 20% 이상 급등에 이어 이틀 연속 상승한 로빈후드 주가는 첫거래일인 지난달 29일 종가(34.82달러)의 2배에 가까워졌다.

반전의 배경에는 유명 투자자의 지원사격과 개인 투자자들의 집단 매수가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외신에 따르면 캐시우드는 전날 ARK핀테크 혁신성장 지수펀드(ETF)를 통해 로빈후드 주식 8만9622주(420만달러 상당)를 매입했다. 우드가 지난주부터 사들인 로빈후드 주식은 300만주가 넘는다. 우드가 운용하는 최소 2개의 다른 ETF도 로빈후드를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함께 개인 투자자들도 적극 매수에 나선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온라인 게시판 레딧의 주식 채팅방 월스트리트베츠에는 로빈후드가 700회 이상 언급된 것으로 나타났다.

기자소개 강영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8/05 09:09:21 수정시간 : 2021/08/05 09:10: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