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모더나 백신.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강영임 기자] 미국 제약업체 화이자와 모더나가 유럽연합(EU)에 공급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가격을 올렸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로이터 통신은 1일(현지시간)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를 인용해 화이자는 최근 EU와 코로나19 백신의 공급 계약에서 백신 가격을 25% 이상 올렸다고 보도했다.

모더나도 백신 가격을 10% 이상 인상했다.

이에 따라 유럽에 공급되는 코로나19 백신 1회분의 가격은 기존 15.5유로에서 19.5유로(약 2만6700원)가 됐다.

모더나 백신은 1회분 가격이 22.6달러에서 25.5달러(2만9400원)로 인상됐다.

기자소개 강영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8/01 21:38:48 수정시간 : 2021/08/01 21:38: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