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강영임 기자] 올림픽 개막 열흘째인 1일 일본 도쿄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3000명을 웃도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도쿄도는 1일 새롭게 확인된 코로나19 감염자가 3천58명으로 집계됐다고 발표했다.

이는 전날(4058명)보다 1000명 적지만 일요일 기준으론 역대 최고치다.

도쿄의 일간 확진자가 3000명을 넘은 것은 지난달 28일(3177명) 이후 닷새째다.

이날까지 7일간 일평균 감염자는 3105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주 대비 2.1배 폭증한 수치다.

이날 도쿄의 확진자를 연령대별로 보면 20대 1146명, 30대 634명, 40대 433명, 50대 323명 순으로 젊은 나이대에서 확진자가 상대적으로 많았다.

일본 전체로는 1만177명(오후 6시30분 NHK 집계 기준)의 신규 확진자가 나왔다.

이는 나흘 연속 1만 명대를 기록한 것이다.

일본의 누적 확진자는 93만7293명으로 늘었다. 총 사망자는 5명이 추가돼 1만5211명이 됐다.

한편 도쿄올림픽·패럴림픽 조직위원회는 선수 1명을 포함해 총 18명의 대회 관계자가 이날 신규 확진됐다고 발표했다.

이에 따라 올림픽 관련 감염자는 총 259명으로 늘었다.

기자소개 강영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8/01 21:16:00 수정시간 : 2021/08/01 21:16: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