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강영임 기자] 올림픽이 열리고 있는 일본 도쿄(東京)의 코로나19 하루 확진자가 4000명을 넘었다.

31일 일본 공영방송 NHK를 인용보도 한 연합뉴스에 따르면 도쿄도(都)에서는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4058명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이는 코로나19 확산사태가 발생한 후 도쿄의 하루 확진자로는 최다 기록이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는 코로나19 확산을 억제하기 위해 이달 12일 도쿄에 긴급사태를 발효했으나 확진자 증가 속도는 계속 빨라지고 있다.

또 도쿄 올림픽·패럴림픽 조직위원회는 선수를 비롯해 도쿄 올림픽·패럴림픽 관계자 중 코로나19에 감염된 이들이 21명 늘었다고 31일 밝혔다.

이달 1일 이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대회 관계자는 241명으로 늘었다.

기자소개 강영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7/31 20:01:51 수정시간 : 2021/07/31 20:01: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