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강영임 기자] 미국이 다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중심지로 떠올랐다.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29일 지난 19∼25일 미국의 신규 확진자는 50만332명으로 세계에서 가장 많았다는 세계보건기구(WHO) 주간 보고서가 나왔다.

이어 브라질(32만4334명), 인도네시아(28만9029명), 영국(28만2920명), 인도(26만5836명) 순으로 신규 확진자가 많았다.

미국의 지난주 신규 확진자는 그 전주보다 131% 늘었다.

인도네시아와 영국은 지난주 신규 확진자가 전주보다 각각 17%와 5% 줄었고 인도는 비슷했으며 브라질은 13% 증가했다는 점에서 미국의 증가세가 두드러졌다.

미국은 델타(인도발) 변이가 확산하면서 감염자가 급증하고 있다.

최근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코로나19 확산세가 거센 지역에 실내 마스크 착용 지침을 부활시켰다.

한편 전 세계 지난주 신규 확진자는 380만7939명으로 전주보다 8%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WHO는 미주와 서태평양 지역에서 확진자가 크게 늘었다고 설명했다.

지난주 세계에서 코로나19로 숨진 사람은 6만9132명으로 전주보다 21%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사망자는 미주와 동남아시아 지역에서 많이 늘었다고 WHO는 설명했다.

25일까지 누적 확진자와 사망자는 1억9365만7725명과 415만4660명이었다.

WHO는 현재 추세대로면 누적 확진자가 2주 내 2억명을 넘을 것으로 내다봤다.

WHO는 지금까지 알파(영국발) 변이는 182개국, 베타(남아프리카공화국발) 변이는 131개국, 감마(브라질발) 변이는 81개국, 델타 변이는 132개국에서 감염사례가 보고됐다고 밝혔다.

기자소개 강영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7/30 10:35:16 수정시간 : 2021/07/30 10:35: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