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강영임 기자] 도쿄올림픽 경기가 한창인 와중에 일본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하루 신규 확진자가 9000명을 처음 넘어서면서 역대 최다치를 경신했다.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도쿄올림픽 엿새째인 28일 일본 전국에서 새롭게 확인된 코로나19 감염자는 오후 6시 현재 교도통신 집계 기준으로 9000명을 돌파했다.

일본의 일간 신규 감염자가 9000명대에 올라선 것은 지난해 1월16일 첫 환자가 발표된 이후 1년 6개월여 만에 처음이다.

지금까지 하루 확진자가 가장 많았던 날은 올 1월8일의 7958명이다.

스가 총리는 이날 오후 관저에서 코로나19 대응 담당인 니시무라 야스토시(西村康稔) 경제재생상 등 관계 각료들을 불러 놓고 대책을 논의했다.

올림픽을 앞둔 지난 12일부터 수도 도쿄 지역에 한해 올림픽 전 기간을 포함하는 내달 22일까지 4번째 긴급사태를 발효했다.

그러나 긴급사태가 적용되는 도쿄 지역은 물론이고 주변 수도권 광역지역과 오사카 등 지방 대도시를 중심으로 델타 변이 바이러스에 의한 신규 감염이 폭발적으로 늘면서 제5차 유행이 확연한 양상이다.

올림픽 경기가 주로 열리는 도쿄에선 이날 역대 최다치인 3177명의 신규 확진자가 나왔다.

도쿄에 인접한 가나가와현에서도 하루 기준으로 가장 많은 1051명의 감염자가 새롭게 보고됐다.

지바와 사이타마 등 다른 수도권 지역과 오사카 등 지방 대도시권의 감염 확산세도 두드러지고 있다.

이에 따라 해당 자치단체장들은 중앙정부에 긴급사태 재선포를 요청할 방침이다.

하지만 긴급사태 발효 후에도 신규 확진자가 줄기는커녕 급증하는 도쿄 상황을 보면 긴급사태 발효 지역을 확대하더라도 감염 확산이 수그러들지는 미지수다.

이런 가운데 올림픽 관계자들의 감염 사례도 계속 보고되고 있다.

대회 조직위원회는 이날 올림픽 관계자 16명이 확진 판정을 받아 이달 1일 이후의 누적 확진자가 169명으로 늘었다고 발표했다.

신규 감염자 폭증 추세가 이어짐에 따라 내달 8일 폐막하는 것으로 일정이 잡힌 도쿄올림픽의 중도 취소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커질 수도 있다.

하지만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총리는 전날 불필요한 외출을 삼가고 올림픽 경기를 자택 등에서 TV로 관전해 달라고 일본 국민들에게 거듭 당부하면서 올림픽의 중도 취소 가능성은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기자소개 강영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7/28 19:06:23 수정시간 : 2021/07/28 19:06: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