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강영임 기자] 모더나가 미국 밖 생산 파트너들이 실험실 시험 작업 상의 문제로 코로나19 백신 공급이 지연되고 있다고 밝혔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모더나는 27일(현지시간) 이메일 성명을 내고 이 문제 때문에 해외시장으로의 코로나19 백신 공급이 느려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콜린 허시 모더나 대변인은 "우리는 백신을 더 빨리 배송하기 위해 안전재고조차 비축하지 못하고 있다"면서 "백신 배송 계획의 중요성을 인식해 각국 정부와 긴밀히 접족할 것"이라고 말했다.

모더나는 해외 생산 파트너들이 구체적으로 어떤 문제에 부딪혔는지 등 자세한 설명은 내놓지 않았다. 모더나 백신 원액은 스위스 론자에서 생산하고 병입(백신 원액을 최종 제품으로 만드는 과정)은 스페인 로비에서 담당한다.

허시 대변인은 또한 "이러한 문제가 현재 해결된 상태지만 향후 2~4주 동안 미국 외 백신 배송에서 단기적인 조정이 불가피하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모더나와 생산 파트너들은 배송 지연의 영향을 받은 모든 나라에 걸쳐 공급 부족을 최소화하기 위해 협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영향을 받은 나라들의 이름은 구체적으로 언급하지 않았다.

이번 성명은 한국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이 모더나로부터 생산 차질 문제로 7월 공급 예정 물량의 일정 조정이 불가피하다는 통보를 받았다고 밝힌 후에 나왔다.

앞서 정은영 중앙사고수습본부 백신도입사무국장은 언론 브리핑에서 "이번 생산 관리 이슈는 우리나라에만 적용되는 것이 아니라 해당 제조소 생산분을 받는 국가들에 공통으로 적용되는 문제"라고 설명했다.

한국은 모더나와 연내 4000만회(2000만명) 분의 백신을 받기로 구매계약을 체결했고 이중 110만회분이 도착했다.

기자소개 강영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7/28 09:00:46 수정시간 : 2021/07/28 09:01: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