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강영임 기자]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가 내달 15일 미국 백악관을 방문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회담한다고 11일(현지시간) 연합뉴스가 로이터통신 등 외신을 인용보도했다.

두 정상은 이번 회담에서 코로나19 종료와 기후변화 대응, 경제적 번영 증진, 민주주의적 가치에 기반한 국제 안보 등 긴밀한 협력 방안을 주요 의제로 논의할 예정이다.

바이든 대통령이 취임 이래 지금까지 백악관에서 맞이한 세계 정상은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와 문재인 대통령뿐이다.

한편, 독일은 오는 9월26일 4년 만에 연방하원의원 총선거를 거쳐 메르켈 총리의 뒤를 이을 새 총리를 선출한다. 메르켈 총리는 이번 총선에 출마하지 않기로 하면서 오는 10월께 16년간의 임기를 마치고 차기 총리에게 총리직을 넘겨주게 된다.

기자소개 강영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6/11 21:40:27 수정시간 : 2021/06/11 21:40:27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